IT에 몸담은 이들을 위한 지적생산기술 추천사


안녕하세요.
고코더 입니다.


IT서적을 하나 리뷰합니다.
코딩을 지탱하는 기술을 쓴 니시오 히로카즈의 두번째 작품인 
"IT에 몸담은 이들을 위한 지적생산기술" 입니다.

출판사 소개 URL

구매 URL(교보문고)


 1. 한해에 한번씩 다시 읽어보면 좋을 책


1년에 한번씩 다시 읽게 되는 책이 분야별로 있습니다.
문학은 폭풍의 언덕 신앙서적은 주님은 나의 최고봉 인데요.
이 책들은 시간이 갈수록 새롭게 다가오고 새로운걸 깨닮게 해주는 책들인데요.

개발자로써 신입부터 알았더라면 1년에 한번씩 다시 읽게 될 책은 아마 이 서적일거 같습니다.
한마디로 표현하면
"IT 종사자들에게 다시 길을 찾게 해주는 서적입니다."

연차가 쌓이면서 자신만에 방법으로 생산성의 법칙을 만들어 갑니다. 하지만 이게 최선의 방식인지는 미지수 입니다.
잘못된 습관은 시간을 낭비하거나 가벼운 지적만 생산하게 합니다. 이책은 이러한 함정에서 이겨낼 수 있게 해줍니다.
자신만에 착각에 빠진 개발자들을 위해 머리를 깨어주는 책입니다.


 2. 고코더가 습득한 기술 : 복습을 위한 교재 만들기


책에 나온 인상깊은 대목은 "복습을 위한 교재 만들기(142p)" 입니다.
제가 오랜기간 개발을 해오면서 알게된 방법인데 책에서는 이를 더 구체적으로
효율적인 방법을 아주 상세히 기록 합니다.
메모를 만들기, 증분 읽기, 사람에게 가르치기등 

제가 오랫동안 해오던 학습방법 포인트를 더해주었습니다


 3. 신입 개발자에게 선물하면 좋을  책


현장에서 코딩을 시작하는 분들은 시작의 습관이 중요합니다. 
이 책은 하나에 고집된 지식만 나열하는게 아니라 입증된 많은 방법의 생산법을 말해줍니다.
개발을 시작한 분들에게 새로운 학습법 생산법을 제시해주고 자신에 맞는 기술을 찾게 해주는
"지혜"를 가르켜줄 책입니다.

개발을 시작한 분 혹은 취직을 한 개발자가 있다면 이 책을 추천해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4. 경력 개발자에게 새로운 인사이트를 찾게 해줄 책


자기개발서는 많지만 IT 종사자를 위한 생산기술을 다룬 책들은 많이 없습니다.
경력이 높은 개발자지만 새로운 언어를 두려워하고 학습을 힘들어하는 개발자가 많습니다.(나이 때문이라면..)
이는 방법에 대한 새로운 탐구를 찾지 못해서 입니다. 

새로움이 필요한 선배 개발자들에게도 추천해주면 좋을 책입니다. 


마무리


인연이 있는 제이펍 출판사에서 선물받은 책입니다. 
총 2번에 걸쳐 읽고 느낀점을 리뷰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